1. 공지사항
  2. 말씀의 샘
  3. 독서와 복음
  4. 성경쓰기
  5. 성가대
  6. 청년부
  7. 신앙학교
  8. 교우소식/생활정보
  9. 자유게시판
  10. 사진첩
  11. 신심단체
  12. 성지순례/여행
부활절 앞두고 삼엄한 경비 속 로마에서 '십자가의 길' 의식 진행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부활절을 앞두고 예수의 고난을 재현하는 '십자가의 길' 의식에서 "젊은 세대에 분열과 전쟁으로 부서진 세계를 물려주는 것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AKR20180331045900109_05_i_20180331185904성금요일인 30일 밤(현지시간) 로마 콜로세움에서 예수의 고난을 재현하는 '십자가의 길' 의식을 주재하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 [AF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부활절을 이틀 앞둔 '성(聖)금요일'인 30일 밤(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에서 열린 '십자가의 길' 행사 말미에 "젊은이, 병자, 노인들을 소외시키는 이기주의가 이 세계를 집어삼키고 있다"며 이 같이 개탄했다.

교황은 "기독교인들은 야망과 자만심으로 스스로를 기만하고, 존엄성과 (예수에 대한)첫 사랑을 잃어버리고 있는 성직자를 비롯한 모든 사람들에게 부끄러움을 느끼고 있다"며 "젊은 세대에게 분열과 전쟁으로 부서진 세계를 남기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마찬가지로 수치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AKR20180331045900109_04_i_20180331185904성금요일인 30일 로마 콜로세움에서 열린 '십자가의 길' 의식에 모인 2만여 명의 순례객들 [로이터=연합뉴스]

교황은 한편으로는 "많은 선교사들이 빈자와 약자, 난민, 학대받은 사람, 배고픈 사람, 옥살이 하는 사람들을 섬기기 위해 여전히 오늘도 자신의 목숨을 걸며 무감각해진 인간의 양심에 도전하고 있다"며 "그리스도의 메시지가 많은 사람들에게 스며들어 선이 악을 이기고, 용서로 분노를 극복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AKR20180331045900109_02_i_20180331185904프란치스코 교황이 성금요일인 30일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린 예수 수난 미사에서 엎드려 기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죽기 전에 골고다 언덕에 십자가를 짊어지고 갔던 고난을 상징하는 의식인 이날 행사에는 약 2만 명의 순례자가 촛불을 들고 참여했으며, 시리아에서 온 난민 가족, 이라크 수녀, 이탈리아 고교생 등이 돌아가며 검정색 대형 십자가를 들어 눈길을 끌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올해를 청년들에게 희망과 관심을 전하는 해로 삼은 만큼, 특별히 학생들과 청년들이 쓴 기도문과 명상 구절이 행사에서 사용되기도 했다.

한편, 부활절을 앞두고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들이 전 세계 가톨릭의 본산인 로마를 노리고 있다는 위협이 제기됨에 따라 이탈리아 당국이 경계를 부쩍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행사 주변에는 이탈리아 군경 1만명이 배치돼 삼엄한 단속을 펼쳤다.

AKR20180331045900109_03_i_2018033118590430일 교황이 부활절을 앞두고 집전한 '십자가의 길' 의식을 앞두고 경찰이 로마 콜로세움 주변을 탐지견을 동원해 살피고 있다.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31일 밤에는 부활절 전야 미사, 1일에는 부활절 미사를 각각 집전한다.

교황은 앞서 지난 29일 성목요일에는 로마 시내의 교도소를 방문, 이슬람 신자, 불교 신자, 아프리카 이민자들이 포함된 재소자 12명의 발을 씻겨주고 입을 맞췄다. 이는 예수가 십자가에 못박히기 전 제자들과 한 '최후의 만찬' 전에 제자들의 발을 씻겨준 의식에서 비롯된 것이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나도 당신들처럼 죄인이지만, 예수를 대신하겠다"며 "지도자들은 그가 어디 있던 아랫사람을 섬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또 재소자들에게 "시선을 새롭게 하라. 그게 당신들에게 좋다"며 "내 나이가 되면 백내장이 와서 잘 볼 수 없다. 내년에 백내장 수술을 해야 한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 글작성 권한 변경 운영진 2016.06.21 22956
647 감사합니다.수안보 성당 교우 여러분님, 조효준 2018.06.12 939
» 예수의 고난을 재현하는 '십자가의 길' 김택환 2018.03.31 891
645 교황 제1비서인 최측근인 주한교황대사로 부임합니다, 조효준 2018.03.13 1078
644 성탄 축하 합니다 안준영 2017.12.25 1239
643 SACRAMENTUM CARITATIS 김택환 2017.11.21 1374
642 교황 "빈자에 대한 무관심은 큰 죄악" 김택환 2017.11.19 1234
641 "빈자에 대한 관심은 천국으로 가는 여권" 김택환 2017.11.19 1261
640 평화를 빕니다. 독일어 성경 문의 입니다. [2] 독일어배우기 2017.10.11 1434
639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김택환 2017.08.12 1657
638 주님 부활 하심을 축하합니다 안준영 2017.04.17 2217
637 사순절 "단식의 보" 홍보부 2017.03.18 2360
636 주님, 老益壯을 축복하여 주시옵소서! 백선균 2017.01.29 2747
635 은총과 축복, 그리고 加被(가피) 백선균 2017.01.13 3407
634 삼위일체와 성모님의 믿음 –김성욱(이사악) 신부님의 강론– 백선균 2017.01.01 3008
633 2016년 성탄 봉헌 창세기 복사를 끝내고 file 백선균 2016.12.10 3089
632 제22차 천상 은총의 모후 꾸리아 연차 총친목회 [1] 김기찬 2016.12.08 3117
631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독일어 [1] 김기찬 2016.11.05 3423
630 고맙습니다 [1] 안준영 2016.10.25 3506
629 낭송시 이해인/기도 김기찬 2016.10.24 3167
628 기타연주/울어라 기타줄아 김기찬 2016.10.21 3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