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지사항
  2. 말씀의 샘
  3. 독서와 복음
  4. 성경쓰기
  5. 성가대
  6. 청년부
  7. 신앙학교
  8. 교우소식/생활정보
  9. 자유게시판
  10. 사진첩
  11. 신심단체
  12. 성지순례/여행

코로나. 독일 언론 평가

2020.03.02 08:33

김택환 조회 수:33

한국, '단호한 투명성' 독일 언론 평가...중국과의 차이 강조


독일 언론이 코로나19에 대처하는 한국 당국의 방식에 대해 '투명성'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슈피겔온라인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한국의 전략은 단호한 투명성'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신천지 신도 등을 상대로 한국에서 이뤄지는 대규모 진단 검사 상황을 소개했습니다.
코로나19 신속 검사를 위해 여러 지방자치단체가 차량에 탄 채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를 운영하는 점도 소개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스마트폰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데 대해서도 "내용이 대단히 상세하다"고 호평했습니다.

슈피겔온라인은 "한국 정부는 환자들에게 대단한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이외에도 철저한 투명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이런 접근방식은 전 세계의 의료진들에게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가 시작될 때부터 한국 정부는 확진자의 방문 장소와 일시를 매우 정확하게 기록했다"면서 "코로나 19 발생 초기에는 확진자가 많지 않아 수월했지만, 지난 몇 주 동안 확진자 수는 급격히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프랑크푸르터룬트샤우온라인은 지난달 26일 '한국, 법치국가의 한계 시험 중'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중국과 한국의 대응 상황을 비교했습니다.

기사는 중국 우한에서 한 여성이 의지와 상관없이 금속 상자 안에 실려 격리됐다는 사례를 소개하면서 중국 당국의 강제적인 조치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 확산은 보건체계뿐만 아니라 진보적 민주주의의 자유도 시험에 들게 하고 있다"면서 당국의 집회 금지에도 일부 단체가 서울 시내에서 집회를 개최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는 "이와 달리 중국에서는 분노한 시민사회도 없고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도 벌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불투명한 방식으로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당 간부들에 대해 보도할 수 있는 독립적인 언론매체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기사에서는 조지메이슨대학 한국분교 방문학자인 안드레이 아브라하미안 교수가 "한국에서 감염자 수가 많이 나타나는 것은 그만큼 한국이 뛰어난 진단능력을 갖추고 있고 또 자유로운 언론과 민주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 글작성 권한 변경 운영진 2016.06.21 23300
648 시편 23:4 Psalm 23:4 Hoffnung fuer Alle 조효준 2020.03.22 112
647 프란치스코 교황의 조용한 예배가 많은 귀감이 되고 있다. 김택환 2020.03.16 16
» 코로나. 독일 언론 평가 김택환 2020.03.02 33
645 예수의 고난을 재현하는 '십자가의 길' 김택환 2018.03.31 931
644 성탄 축하 합니다 안준영 2017.12.25 1286
643 SACRAMENTUM CARITATIS 김택환 2017.11.21 1396
642 교황 "빈자에 대한 무관심은 큰 죄악" 김택환 2017.11.19 1312
641 "빈자에 대한 관심은 천국으로 가는 여권" 김택환 2017.11.19 1266
640 평화를 빕니다. 독일어 성경 문의 입니다. [2] 독일어배우기 2017.10.11 1468
639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김택환 2017.08.12 1673
638 주님 부활 하심을 축하합니다 안준영 2017.04.17 2232
637 사순절 "단식의 보" 홍보부 2017.03.18 2379
636 주님, 老益壯을 축복하여 주시옵소서! 백선균 2017.01.29 2773
635 은총과 축복, 그리고 加被(가피) 백선균 2017.01.13 3987
634 삼위일체와 성모님의 믿음 –김성욱(이사악) 신부님의 강론– 백선균 2017.01.01 3102
633 2016년 성탄 봉헌 창세기 복사를 끝내고 file 백선균 2016.12.10 3106
632 제22차 천상 은총의 모후 꾸리아 연차 총친목회 [1] 김기찬 2016.12.08 3129
631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독일어 [1] 김기찬 2016.11.05 3447
630 고맙습니다 [1] 안준영 2016.10.25 3520
629 낭송시 이해인/기도 김기찬 2016.10.24 3200